시오타 치하루

탐색

BIO

시오타 치하루

1972년 오사카에서 태에난 그녀는 베를린에 살면서 일을 합니다. 삶과 죽음, 관계와 같은 근본적인 인간의 관심사에 직면하여 시오타는 인간의 존재감을 대규모의 설치물을 통해서 그 안에서 일반적인 물체와 상징적 가치가 있는 기억할 만한 일이 자신의 자리를 찾도록 하거나 아니면 그녀의 그림, 조각품, 사진, 동영상을 통해 탐구합니다. 2015년에 시오타는 56회 베니스 비엔날레에서 일본을 대표했으며 최근까지 그녀는 자신의 작품을 뉴욕의 MoMA PS1, 파리의 La Maison Rouge, 고치시의 미술관(Museum of Art), 워싱턴 D.C의. Freer 및 Sackler 미술관, 상하이의 미술발전소(Power Station of Art), 뒤셀도르프의 K21 Kunstsammlung Nordrhein-Westfalen, 또한, 그녀의 작품은 시드니 비엔날레에 전시되었으며, 광주 비엔날레(대한민국), 세토우치시 국제 예술 페스티벌, 및 요코하마 트리엔날레(일본)과 같은 유명 국제 박물관에 전시했습니다.

공간과 시간의 반영

시오타 치하루의 꿈인 공간과 시간의 반영은 다음 정류소입니다. 인간성의 기억을 보존하는 보편적 장소로서 인식되는 굵은 단색의 거미줄이 내부 구조를 가로지르고 감싸하며, 거기에서 Alcantara® 소재의 두 상징적 흰 의상이 두드러집니다. 이것은 이 예술가의 차별적 제작 방식이며, 설치 단계에서 사용된 Alcantara® 실이 110 킬로미터 정도로 예측됩니다. 두 의상의 영상이 반사되고 이 구조물의 중앙과 방의 벽을 따라 배치된 여러 거울에 복제되어 주변 공간에 대한 실제적 및 순간적 변경을 만들어 시각과 환상, 깨어남과 꿈꾸고 있음에 대한 끊임없는 왕래를 만듭니다.

alcantara-riflessione-di-spazio-e-tempo-chiharu-shiota -

침묵속에서

“영혼의 전율(The Soul Trembles)”이라는 제목의 시오타 치하루(Shiota Chiharu)의 역대 최대규모의 개별전이 2019년 6월부터 10월까지 도쿄의 모리 미술관(Mori Art Museum)에서 개최되었습니다. 이 제목은 표현할 수 없는 감정에서 나오는 영혼이 전율하는 경험을 다른 사람에게 제공하고자 하는 이 예술가의 솔직한 희망을 담고 있습니다. 끝없는 검정 거미줄이 객석에 둘러싸인 불에 탄 피아노를 깜싸는 작품인 침묵속에서(2002/2019)는 알칸타라의 새롭고 전에 보지 못한 버전으로 표출됩니다. 이 예술작품은 시오타가 어릴적에 한밤중에 옆집에 화재의 기억에서 탄생했습니다. 침묵을 형상화할 때 소리없는 피아노가 시각적 음악을 연주합니다. 이 예술가는 그녀가 그전까지 이런 유형의 예술작품에서 사용했던 소재와는 매우 다른 독특한 느낌, 애매함과 소재의 스트레칭을 시도합니다. 알칸타라의 가치와 특징의 도움으로 가장 상징적인 설치물 중 하나가 예상치 못한 환상적인 버전으로 변합니다.

alcantara-in-silence-mori-art-museum-tokio-chiharu-shiota-2 -
We Chat Close